오토 웜비어 사망,트럼프“北 잔인한 정권” 강력 규탄

북한 18개월 복역 끔찍한 고문과 학대때문 …북미관계 냉각 장기화될듯

기사입력 : 2017-06-20 07:3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해 1월 북한에서 체포돼 같은 해 3월 '15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은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19일(현지시간) 송홛환도니지 6일만에 사망했다 / 사진=CNN 캡처

북한에서 혼수 상태로 송환된지 6일만에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22)가 19일(현지시간) 끝내 사망하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애도를 표하면서 "북한은 장인한 정권"이라고 강력 규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공식성명을 통해 "오토의 불행한 운명은, 무고한 사람들을 상대로 법규범과 기본적 인간의 품위를 존중하지 않는 정권들에 의해 저질러진 이런 비극을 예방하려는 우리 정부의 결심을 더욱 굳게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인생에서 부모가 자식을 잃는 것보다 더 비극적인 일은 없다"면서 "웜비어와 가족, 그리고 그를 사랑한 모든 이들을 위해 기도하겠다”며 조의를 표했다.

앞서 AFP통신 등 주요 외신은 이날 지난해 북한에 억류됐다 노동교화형으로 18개월간 복역하다 지난 13일(현지시간) 혼수상태로 석방돼 송환된 웜비어가 오하이오주(州) 신시내티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웜비어 가족들이 이날 성명을 내고 북한의 끔찍한 고문과 학대로 그가 숨을 거뒀다”며 슬픔 속에서 북한을 비판했다고 전했다.

웜비어 가족은 이날 성명에서 “우리 아들 오토 웜비어가 모든 여행을 마쳤다는 소식을 전하게 돼 마음이 아프다”라며 “웜비어는 사랑하는 가족들이 같이 있는 가운데 오후 2시20분께 사망했다”라고 전했다.

가족은 이어 신시내티 의료센터의 치료에 감사의 뜻과 함께 "불행하게도 우리 아들이 북한이 가한 끔찍한 학대로 숨지면서 오늘 우리가 슬픈 일을 겪을 수 밖에 없음을 확인했다"라고 전했다.

웜비어는 북한 관광 중에 호텔에서 정치사상이 적힌 선전물을 훔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고 지난해 3월에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


김하성 기자 sungh905@g-enews.com 김하성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