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발언’ 문정인 특보 “정부에서 월급도 받지 않는 만큼 조언 계속할 것”

기사입력 : 2017-06-20 01:5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문정인 외교통일안보 대통령특보는 19일(현지시간) 논란을 빚은 '워싱턴 발언'과 관련해 "교수로서 개인적인 생각을 말했을 뿐, 문재인 정부의 생각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문정인 외교통일안보 대통령특보는 19일(현지시간) 논란을 빚고있는 '워싱턴 발언'과 관련해 "교수로서 개인적인 생각을 말했을 뿐, 문재인 정부의 생각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문정인 특보는 이날 오전 미국 뉴욕 아시아소사이어티에서 열린 '한반도 위기-한미동맹의 의미' 세미나에서 "(워싱턴 발언은) 북핵 해법의 하나로 거론한 것이다"고 밝혔다.

또한 자신은 정부관계자가 아니라 조언하는 사람이고 결정은 청와대에서 할 것이라며 정부에서 월급도 받지 않는 만큼 조언은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워싱턴 발언'과 관련해 청와대로부터 경고를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노 코멘트"라고 대답하기도 했다.

특히 문정인 특보는 이 자리에서 "협상은 일방적인 게 아니라 주고받는 것"이라며 소신을 다시 한 번 확고히 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비핵화한다면 한국과 미국이 다소 물러나는 식으로 협상할 수 있다"는 생각도 덧붙였다.

앞서 문정인 특보는 지난 16일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말해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이에 청와대 관계자는 19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미 군사훈련 축소 가능성 등을 언급한 문정인 대통령특보의 발언과 관련해 “문정인 특보께 별도로 연락 드려 이 부분 한미관계 도움 안 된다는 점 엄중하게 말씀드렸다. 책임있는 분이 연락 드렸다”고 입장을 내세운 바 있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 최수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