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대책 발표, 건설株 영향은

단기 불확실성 강화… 8월 규제 강화에 관심
중장기적으로 봐야… 새로운 트렌드 읽어야

기사입력 : 2017-06-20 06: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6.19 부동산 대책 정리//대신증권=자료

[글로벌이코노믹 유병철 기자]
문재인 정부의 첫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가운데 건설주에 미치는 영향이 관심이다.

전문가들은 이번 정책이 건설업종의 주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본다. 다만 추가적인 부동산 정책 예고로 인해 불확실성이 확대됐으며, 건설주에 대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접근하라고 조언했다.

문재인 정부는 19일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다. 조정 대상지역을 추가로 선정하고 서울지역의 전매제한기간을 강화했다. 주택담보인정비율(LTV),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를 맞춤형으로 조정하고 재건축조합원 주택 공급수를 제한했다.

박찬주 대신증권 연구원은 "당초 강남과 서초, 송파 등 강남 3구와 부산, 세종 등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됐다"며 "시장에 일시적으로 과도한 충격을 주는 것보다는 시장상황에 따라 단계적으로 대응한다는 조치로 우려했던 수준보다는 다소 완화된 정책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박 연구원은 "이번 부동산 대책 시행은 8월에 있을 가계부채 종합대책에 대비한 맞춤형 정책"이라며 "향후 2개월간 조정 대상지역의 매매가격 변동 폭이 축소되지 않는 한 8월에 더욱 강화된 규제를 피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번 대책이 건설업종 주가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면서도 "과열지역의 투기수요가 지속되거나 확산될 경우 8월에 강력한 종합대책이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투자심리가 크게 개선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장 주가에 미치는 영향은 적더라도 불확실성은 커지고 있다. 정부는 이번에 주택가격 상승과 청약경쟁률과 같은 정량적인 지표를 통해 투기과열조짐을 계속 파악해나가겠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이에 투가과열지구 지정, 지방 민간택지 전매제한기간 신규 설정 검토 등 추가적인 부동산 정책이 예고된 상황이다.

이광수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추가적인 부동산 정책 예고로 건설업종과 부동산시장에 단기적인 불확실성이 커졌다는 판단"이라며 "불확실성이 커질수록 장기적 관점의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불안감이 있겠지만 투기수요 억제를 통한 부동산 시장 안정화는 장기적인 차원에서 부동산시장과 사업에는 긍정적이다. 또한 향후 공급감소가 지속되며 주택사업 차별화가 가속화될 수 있다는 게 이 연구원의 설명이다.

그는 "부동산 정책에 대한 석부른 예측보다 시장의 새로운 변화를 읽을 필요가 있다"며 "향후 부동산 시장 변화 방향은 신규 분양 아파트 감소, 노후 주택 증가, 임대 부동산 시장 확대이기 때문에 안정적인 자기자본으로 사업을 확대할 수 있는 대림산업이나 현대건설과 공급 감소에 따른 시장 변화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유병철 기자 ybsteel@g-enews.com 유병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오늘의 핫 뉴스



주요뉴스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