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6월 금리인상 가시권, 채권시장 제자리걸음 ‘왜?’

기사입력 : 2017-06-01 06:00 (최종수정 2017-06-01 11:1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미국 6월 금리인상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채권시장은 정중동 흐름을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이미 6월 금리인상이 노출된 재료인 데다 미 연준위도 점진적 금리인상 기조를 유지하고 있어 실제 금리를 올리더라도 채권시장의 후폭풍은 제한적이라는 관측이다.

■6월 FOMC 미 금리인상 유력, 10년 만기 국채금리 횡보세
center
6월 금리인상 전망에도 미 채권시장의 제한적 움직임 지속

미국 6월 금리인상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6월 FOMC(13~14일)에서 연준이 금리인상을 단행할 것이라는 시장 전망이 형성돼 있다.

흥미로운 사실은 미국 금리인상에 예민하게 반응하는 미국국채 10년물 금리가 지난 3월 미연준 금리인상과 달리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연중 2.60% 초반 수준까지 상승했던 미국의 10년 만기 국채금리는 최근 연중 저점을 재확인한 뒤 제한된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 금리인상을 단행한 지난 3월 FOMC 당시 시장금리가 큰 폭으로 뛰었던 것과 비교하면 대조적인 모습이다.

이 같은 차이는 금리인상 인식 시기, 향후 정책방향에 대한 전망에서 비롯됐다는 게 한국투자증권의 분석이다.

3월 FOMC는 블랙아웃(연준 인사들의 통화정책 관련 발언 금지) 기간이 임박한 2월 말부터 연준 인사들이 금리인상 관련 매파적 코멘트들을 다소 급작스럽게 쏟아냈다.

이는 당초 6월을 올해의 첫 금리인상 시점으로 예상한 시장 참가자에게 영향을 미치며 단기간 내에 가파른 금리상승으로 이어졌다는 지적이다.

반면 6월 FOMC의 금리인상 전망은 지난 4월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반영되고 있다는 게 다르다. 특히 6월 FOMC 회의 이후 금리인상 횟수가 제한될 것이라는 인식이 시장에 강하게 형성되며 금리인상 가능성이 시장금리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다.

박승진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금리인상을 인식하기 시작한 시점의 차이가 존재한다”며 “또 6월 FOMC 이후 연준의 공격적인 금리인상 기조가 지속되지 못할 것이라는 시장의 의구심이 형성되어 있다”고 말했다.


■노출된 재료, 시장금리 상승세 제한…4분기 자산축소 논의 시 변동성 확대될 듯
center
월별 FOMC 회의에서의 금리인상 전망

이에 따라 6월 FOMC에서 실제 금리인상을 단행하더라도 미국의 시장금리 상승가능성은 제한적이라는 관측이다.

박 연구원은 "경제지표와 정책 모멘텀에 대한 인식이 약화되어 있는 현재 상황에서 FOMC가 종료된 이후 의미있는 수준의 금리상승이 진행되기 위해서는 연준의 적극적인 스탠스 변화가 확인돼야 한다”며 “하지만 5월 FOMC 의사록과 최근 연준인사들의 행보를 보면 이러한 가능성 역시 높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미 연준이 지금처럼 시장에 오픈된 통화정책을 유지할 경우 하반기에도 금리상단이 제한될 전망이다.

현재 시장의 컨센서스는 대략 연준이 세 차례 금리인상 (3월, 6월, 12월), 내년 상반기 MBS 재투자 종료로 요약된다.

김지만 HMC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통화정책과 관련한 다양한 불확실성은 상당 부분 해소되고 있다”며 "미국의 금리인상은 당분간은 연준의 점도표대로 판단하며 이미 시장 참가자의 주목도는 상당히 후퇴했다”고 말했다.

백윤민 교보증권 연구원도 "금리인상 횟수가 컨센서스 수준에 머문다면 연준의 금리인상 이슈 자체가 추가적인 시장금리 상승 리스크로 작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단 자산축소 논의가 본격화하는 4분기에 금리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는 목소리다.

박종연 NH투자증권 채권전략팀장은 "현재 채권시장에서는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부담은 충분히 선반영되어 있다”며 “자산 축소와 관련해서는 불확실성이 큰 상황으로 자산 축소에 대한 논의가 구체화하는 4분기에는 경계심리가 높아지면서 일시적으로 금리상승 압력이 커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