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A등급도 '된서리', 회사채 시장경색 길어진다?

기사입력 : 2015-12-11 11:4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회사채시장의 경색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인다. 자본시장연구원은 11일 최근 회사채 시장의 급격한 경색이 단기간에 해소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백인석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자본시장리뷰 겨울호 발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우량등급 회사채시장에서도 기업의 신용위험이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우량등급 회사채 시장도 경색된 이유를 기업실적 악화, 신용평가 방법의 변화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백연구원의 설명에 따르면 2010∼2011년 이후 기업 실적이 추세적으로 악화하는 가운데 올해 하반기 들어 조선, 건설 등 수주산업을 중심으로 대규모 손실을 기록했다. 올해 3분기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중 30%가 적자를 냈으며 이 비중은 지난 1분기 21%에서 2분기 24%로 높아졌다.

이렇게 기업실적이 악화되는 가운데 신용평가방식이 타이트하게 바뀌며 회사채시장의 경색이 더 심해졌다는 진단이다.

그는 "기업 신용위험 변화에 대한 선행성을 강조하는 방식으로의 신용평가 방식 변화와 기업실적 악화가 맞물리며 회사채 신용등급 하향 조정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제는 국내 회사채 시장이 올해 하반기 들어 급격히 위축됐으며 특히 AA등급을 중심으로 한 우량등급 회사채 시장마저 크게 경색됐다는 점이다.

지난 달 25일 기준으로 전체 AA등급 기업 153개사 중 26개사(17%)의 신용등급이 떨어졌으며 이 가운데 12개사는 AA등급에서 A등급으로 강등됐다. 유통시장에서도 지난 7월 대우조선해양 사태 이후 미매각 회사채가 대거 발생하고 있다.

백인석 연구위원은 "단기적으로는 미국이 금리를 인상할 경우 채권시장 변동성이 확대돼 회사채 기피 현상이 심화될 가능성도 존재한다"며 "시장 경색 완화를 위해서는 기업 신용위험에 대한 불확실성 해소가 선행돼야 하고 한계기업과 취약업종에 대한 구조조정이 성과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성해 기자 bada@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