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독일 주가 급등 DAX 1.61% 오른 9456.53

공유
0


독일 주가 급등 DAX 1.61% 오른 9456.53

유럽의 주요 증시는 18일 독일의 경기전망이 호전으로 상승세를 유지하며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0.56% 오른 6709.13에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지수는 1.61% 상승한 9456.53에 마감했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지수도 0.86% 오른 4262.38에 폐장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 50지수는 1.09% 오른 3,118.39를 기록했다.

경기대지수도 올해 처음으로 상승했다. 독일 민간 경제연구소인 유럽경제연구센터(ZEW)는 11월 경기기대지수가 11.5로 전월의 -3.5에서 큰 폭으로 올랐다고 밝혀 지수 상승을 도왔다. 경기기대지수는 애널리스트와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향후 6개월에 대한 경기 전망을 조사한 지수다.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도 유럽 경기 호전에 일조했다. ACEA는 지난달 유럽의 신차 판매가 6.2% 증가했다고 발표했고 이날 폴크스바겐 주가는 2.4% 올랐다.

종목별로는 대표적인 보험사인 프루덴셜이 이익 증가에 따른 매수세 유입으로 1.1% 뛰었고 대형 건설사인 밸포 비티 역시 양호한 3분기 실적과 실적 전망 덕에 주가가 5.5% 대폭 상승했다.

/글로벌이코노믹 박규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