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 성유리, '원조 아이돌' 여전한 포스

기사입력 : 2012-12-28 00:22 (최종수정 2015-02-27 12: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배우성유리가영화'누나'언론시사회에참석했다.
[글로벌이코노믹=유흥선 기자] 배우 성유리가 27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왕십리에서 영화 '누나'(감독 이원식, 제작 영화제작소 정감)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기위해 입장하고있다.

이날 언론시사회에는 이원식 감독, 성유리, 이주승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누나’는 어린 시절 폭우로 불어난 강물에 빠진 자신을 구하다 죽은 동생을 잊지 못하는 윤희. 그 죄책감 때문에 장마 기간에는 외출을 하지 못해 늘 일자리를 잃고 만다.

어느 날 윤희는 동생의 유일한 사진을 간직해두었던 지갑을 동네 불량학생 진호에게 빼앗기고, 두 사람은 윤희가 급식 도우미로 일하게 된 학교에서 우연히 다시 만나면서 서로의 상처를 치유해 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내년 113일 개봉 예정이다.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