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올해 '세계 100대 브랜드' 55위

기사입력 : 2012-05-22 11:50 (최종수정 2015-02-27 15:3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브랜드가치 16조5천억원 '12단계 껑충'...애플 연속 1위


[글로벌이코노믹= 한운식 기자] 삼성이 올해 세계 주요기업 브랜드 가치 순위에서 작년의 67위에서 12단계 오른 55위에 랭크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리서치 기관 밀워드 브라운이 세계 주요 기업의 브랜드 가치를 산정해 22일 발표한 '2012 브랜드Z 100대 기업'에 따르면 삼성의 브랜드 가치는 141억6400만달러(약 16조4870억원)로 55위를 차지했다.

삼성의 이러한 브랜드 가치는 2011년에 비해 16% 늘어난 규모이다.

이번 조사에서 애플이 전년보다 19% 늘어난 1829억5100만달러의 브랜드 가치를 가진 것으로 평가돼 지난해에 이어 세계 최고브랜드 자리를 지켰다.

애플의 브랜드 가치는 시가총액의 37%에 달한다.

지난주 기업공개(IPO)후 시장 가치가 820억달러에 달하는 페이스북은 브랜드 가치가 전년대비 74%가 늘어난 332억달러로 평가되면서 순위가 16단계 껑충 뛰어 19위에 랭크, 100대 기업 브랜드 순위에서 가장 빠른 상승세를 보였다.

톱10가운데 7개 업체가 테크놀로지 관련 기업들인 가운데 맥도널드와 코카골라가 4위와 6위를 고수했다.

말보로는 세계의 많은 지역에서 금연운동이 벌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7위의 브랜드 가치를 과시했다.
브랜드가치 2위는 IBM이 차지했고 지난해 2위였던 구글은 3위로 밀려났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5위에 랭크됐고 브랜드가치는 766억달러로 전년대비 2%가 감소했다.

이밖에 AT&T가 8위, 버라이즌이 9위, 중국이동통신(차이나텔레콤)이 10위로 집계되는 등 IT(정보기술)업체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번 조사를 담당한 밀워드 브라운 옵티모의 닉 쿠퍼 전무는 테크놀로지 관련 브랜드의 위력을 평가하면서 특히 애플이 창업자 스티브 잡스의 타계에도 불구하고 브랜드 가치가 높아진 것은 놀라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애플을 따라잡는 것은 가능하지만 그렇게 되려면 애플이 비틀거리거나 다른 누군가 전속력을 다해 질주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해외화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