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찌, 게스에 466만달러 배상 승소

공유
0


구찌, 게스에 466만달러 배상 승소

[글로벌이코노믹=한운식기자] 세계적 명품 브랜드 구찌가 의류업체 게스를 상대로 미국에서 제기한 디자인 의장 특허 침해 소송에서 21일 466만달러 배상 판결을 받았다.

연방지법판사 시라 샤이들린은 원고인 구찌 측이 1억2000만달러 이상의 피해 배상을 요구한데 대해 게스의 특허침해를 인정하면서도 판매 손실과 브랜드 타격에 대한 원고 측 전문가들의 피해액 사정이 "매우 추상적"이라면서 이같이 소액 배상 판결을 내렸다.

샤인들린 판사는 또 구찌가 제기한 4개의 디자인 특허 침해문제와 관련해 게스사에 대해 3개 디자인의 항구적 사용금지 처분을 내렸다.
샤인들린 판사는 구찌가 의장특허 침해를 주장한 녹-적-녹 줄무늬와 G자를 디자인한 '스퀘어 G',G자 4개를 엮어 디자인한 '과트로G",구찌의 필기체 로고 1종 등 네 가지에서 필기체 로고를 제외한 3개 디자인에 대해 게스의 항구적 사용금지를 판결했다.

구찌는 게스가 자사의 디자인을 모방한 지갑과 벨트,신발 등을 생산하면서 제품 구색을 강화해 구찌스타일로 변신하는 가운데 구찌 고객들에게 혼란을 주고 구찌 브랜드 가치를 희석시켰다고 주장하며 소송을 제기했다.

이번 판결에 대해 구찌 측 변호사들은 모두 논평을 거부했다.